에너지경제

1달간 매출 계획 대비 2.7배 달성…주말 방문객 1000여 명 기록

111

이마트 스톤브릭 홍대점 내부 전경. (사진=이마트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이마트 신규 색조화장품 브랜드‘스톤브릭(stonebrick)’이 개점 한 달 만에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달 14일 서울 홍대 인근에 개점한 ‘스톤브릭’ 매장이 개점 한달 간 목표 대비 2.7배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스톤브릭의 성공 요인은 190여 개에 달하는 다양한 색상의 콘셉트와 디자인이 20대 초반의 젊은 층 소비자들에게 적중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회 사측은 전했다.

실제 스톤브릭의 구매 고객 비율은 20대 여성이 70%를 차지하고 있다. 평균 객단가는 3만4000~5000원에 이르며, 일일 방문객이 평일 400여 명·주말 1000여 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4분의 1가량이 외국인이며, 이 중 70% 가량이 일본인 방문객(전체의 17%)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화장품 브랜드와 달리 중국인 방문객(전체의 5%)에 비해 일본인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이마트는 이 같은 소비자 반응에 힘입어 스톤브릭의 판로를 넓히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 달 28일 인천공항면세점 화장품 편집숍에 스톤브릭의 입점을 완료했으며, 앞으로 2~3곳의 타 채널 매장에도 입점할 계획이다.

김계숙 스톤브릭 팀장은 "컬러, 스마트, 펀 등 세 요소로 차별화를 이룬 스톤브릭이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이뤘다"며 "신규 NB 색조브랜드로서 향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로도 판로를 지속 확대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잡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