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미국 프로 농구(NBA)팀 애틀랜타 호크스의 홈 경기장인 스테이트 팜 아레나에 자사의 ‘스마트 LED 사이니지’를 활용해 초대형 스크린을 설치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 10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18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이 시장 점유율이 판매량 기준 25.8%를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 측은 소비자의 다양한 수요에 맞는 △차별화된 솔루션 △혁신적인 제품이 시장 주도권을 유지해온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판서 기능과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회의 솔루션 ‘삼성 플립’ △인공지능(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한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8K’ 사이니지 △유리창에 설치해 앞뒤 양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양면형 세미아웃도어 사이니지’ △시스템 온 칩(SoC) 기반으로 PC가 필요 없는 콘텐츠 관리 솔루션 등이 업계 혁신 사례로 인정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세계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은 2016년 이후 매년 20%씩 상승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 규모는 지난해 현재 104억 달러(한화 약 11조 8000억 원) 규모에서 내년 130억 달러(14조 7000억 원)로 성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더 월’ △시네마 LED ‘오닉스’ 등 차세대 LED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부사장은 "매장, 공항, 경기장 등 다양한 상업용 공간을 적극 공략해 세계적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