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롯데기업문화위 부산정기회의

롯데는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부산에서 올해 첫 정기회의를 진행하고, 올해 신입사원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 출산 축하금·유치원 지원금 확대 등을 결정했다.(사진=롯데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롯데는 부산에서 올해 첫 기업문화위원회 정기회의를 진행하고, 올해 신입사원 학자금 대출 이자 지원, 출산 축하금·유치원 지원금 확대 등을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부산 롯데백화점 광복점에서 열린 롯데 기업문화위원회 정기회의에서는 기업문화위원회 공동위원장인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서울대 이경묵 교수를 비롯한 내·외부위원, 부산지역 인근 계열사 현장근무 직원 및 주니어 보드 직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롯데는 이번 회의에서 직원들의 자긍심과 업무의욕을 고취시켜 ‘일하고 싶은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차별화된 복지제도를 개발해 올해 안에 점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롯데는 한국장학재단에서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을 받은 신입사원들에 대해 입사 이후 발생하는 대출 이자를 전액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장학재단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학자금 대출인원은 32 만명으로, 이는 전체 재학생 중 12.9% 수준이다.

롯데는 또 저출산 문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계열사별로 다르게 운영하고 있는 출산·육아 관련 복지제도를 그룹차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둘째 자녀 이상 출산시 축하금을 200만 원 지급하고, 유치원 학자금을 월 10만 원씩 2년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현재 직장 어린이집 의무 설치 기준인 상시 근로자 500인 이상을 그룹 자체적으로 300인 이상으로 강화한다. 현재 롯데는 25개 그룹사에서 직장 어린이집을 운영 중인데, 이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직원들의 양육에 대한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해 생명존중 문화 확산과 환경 보호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롯데마트 임직원 80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생명사랑 지킴이’ 활동을 그룹 전체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생명사랑 지킴이’는 자신과 주변사람의 변화에 관심을 가져 위험신호를 파악해 도움을 주고, 자살 예방에 기여하는 활동이다. 롯데는 보건복지부 중앙자살예방센터와 연계해 임직원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해, 1만명의 생명사랑 지킴이를 양성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롯데는 국가적 재난으로 떠오른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미세먼지 프리(Free)’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를 저감해 나가고, 야외 활동 근무자 보호에 노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임직원 대상으로 대중교통 이용 캠페인을 펼치고, 샤롯데봉사단이 동참하여 13만 그루의 나무심기에 나선다.

롯데는 또 지난해부터 진행중인 ‘ERRC’ 캠페인을 확대해 나간다. ERRC는 업무에서 ‘제거해야 할 요소(Eliminate)’, ‘감소해야 할 요소(Reduce)’, ‘향상시켜야 할 요소(Raise)’, ‘새롭게 창조해야 할 요소(Create)’ 등 네가지 요인을 발굴해 생산성을 높이는 활이다. 롯데는 지난해 438개의 ERRC 과제를 통해 98만 시간을 아끼고, 총 670억원의 절감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회의 이후에는 서울·경기 지역의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롯데제과, 롯데푸드, 롯데면세점 등 6개 계열사 현장 직원 30명이 함께하는 간담회를 진행해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문화 조성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현장의 의견을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회의 하루 전인 지난 13일 ‘아이디어 해커톤(Hackathon; 팀을 이뤄 마라톤을 하듯 긴 시간 동안 시제품 단계의 결과물을 완성하는 대회)’을 진행했다. 또 ‘부서 이기주의 타파’, ‘도전정신을 고취하는 제도 마련’, ‘불필요한 회의·보고 축소’, ‘감정노동자 보호대책 강화’ 등 현장에서 느끼는 고민과 해결책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안했다.

황각규 대표이사를 비롯한 내·외부위원들은 이를 하나씩 경청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황 대표이사는 "임직원 모두가 업에 대한 본질을 이해하고, 기업의 지속발전 측면에서 현장의 문제점을 찾고, 이를 해결해 나가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기업문화와 관련된 건의사항이나 애로사항에 대해 언제든지 알려주면, 제안된 내용에 대해 최대한 빠르게 조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약속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