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웨이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왼쪽)와 신입사원들이 지난 15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실로암 시각장애인 복지관에서 시각장애인용 전자 도서를 검수하고 있다. 사진 제공=코웨이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코웨이 신입사원들이 최근 시각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코웨이에 따르면 이 회사 신입사원 20명은 지난 15일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실로암 시각장애인 복지관을 방문해 시각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을 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도 참여했다. 이 대표와 신입사원들은 시각장애인 학습 자료 확충, 업무 보조 등에 나섰다. 시각장애인용 전자 도서를 입력·검수하고 시각장애 근로자의 헤드폰 포장 조립 작업을 도왔다.

코웨이는 2009년부터 11년째 신입사원 입문 교육 필수 과정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건강한 삶을 만들어나간다는 코웨이의 경영 철학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사회적 책임 실천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기 위한 취지다.

이 대표는 "신입사원들이 사회와 더불어 나아가는 소중함을 깨닫고 나눔 실천에 앞장서는 인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코웨이는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