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순하리750 복숭아 병 (1)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롯데주류가 ‘순하리’의 미국 수출 전용 대용량 제품을 출시하고 이달 말부터 현지 판매를 시작한다.

이번에 출시되는 대용량 ‘순하리’는 750ml 제품으로 기존 수출하던 제품(360ml)보다 두 배 이상 큰 것이 특징이다. ‘소주병’으로 통용되는 360ml 병에 익숙한 국내 소비자들과 달리 750ml 병에 보다 친숙한 미국 현지 소비자들을 위해 용량을 늘렸다. 현지에서는 주세법상 일반증류주로 판매된다.

알코올 도수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순하리와 동일한 12도다. 순하리 시리즈 중 해외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복숭아 맛’을 가장 먼저 내놨다.

롯데주류는 순하리를 즐기는 미국 현지 소비자들이 늘어 나고 있고 현지 주류 유통업계의 관심이 높아 현지인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이번 대용량 순하리를 출시·수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순하리’는 미국에서 2018년 기준으로 전년비 40%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하며 인기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에 출시된 대용량 제품은 북미 지역 소비자들의 문화와 소비 패턴을 고려한 제품인 만큼 현지 시장에서 ‘순하리’의 인기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