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21 세계가스총회 조직위원회, 대구행사 성공 위해 전 방위적 홍보 예정

DSC01211

2021 세계가스총회 조직위원회가 대구행사 성공 위해 내달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LNG2019에서 전 방위적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2021 세계가스총회 조직위원회가 4월 1~5일 중국 상해에서 열리는 액화천연가스(LNG) 국제회의 및 전시회에서 WGC 2021 대구행사의 성공 개최를 위한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LNG2019는 국제가스연맹, 가스기술연구소, 국제냉동기구 등 3개 기관이 공동 주최하는 LNG 관련 국제행사다. 세계 각 국의 정부 고위관계자, LNG 전문가, 기업 CEO, 기술자 등 3000여명이 참가하는 LNG 산업의 대표 국제행사로 꼽힌다. LNG 관련 정책, 수요, 가격, 기술개발, 설비 등 LNG 전반에 관한 주제들을 심도 있게 다루며 최신기기들을 전시·홍보하는 전시회도 동시에 개최된다.

2021 세계가스총회 조직위원회(한국가스연맹)는 오는 2021년 대구에서 개최 예정인 세계 최대 천연가스 국제회의 및 전시회인 2021 세계가스총회(WGC 2021)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LNG2019에서 전 방위적 홍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조직위는 기업대상 홍보 만찬, 주요 인사 인터뷰, 뉴스레터 배포 등을 통한 미디어 홍보, 주요 행사시 브로슈어 배포 등 다양한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대회기간 WGC 2021 홍보부스를 조성, LNG2019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WGC 2021 홍보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한편, 우리나라를 대표해 국제가스연맹 정회원으로 활동 중인 한국가스연맹은 지난 2001년 서울에서 LNG13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국내 가스산업의 발전과 국가 이미지 제고에 기여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