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MBC)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배우 송선미가 故 장자연 사건 연루 의혹에 대해 입을 열었다.

18일 송선미는 매체 이데일리를 통해 故 장자연 사건 연루 의혹과 관련해 무관함을 주장, "접대·강요에 의한 술자리는 없었다. '불미스러운 자리'에 경계심이 있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장 씨는 지난 2009년 유명 인사들의 성 접대 의혹을 폭로한 리스트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으며 이에 최근 그녀의 동료 윤지오 씨가 해당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현직 배우로 활동하는 관련인들에게 "진실을 말해 달라"라고 도움을 요청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일각에선 당시 장 씨와 같은 소속사에 머물렀던 배우 이미숙과 송선미가 지목됐고 심지어 이 씨는 자신의 소속사 분쟁을 위해 매니저 유 씨와 함께 장 씨에게 리스트를 작성하게 지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또한 이와 관련해 매체 고발뉴스는 당시 법원 판결문에 "유 씨는 장 씨를 도울 능력이 없으면서도 마치 도와줄 것처럼 말해 문건 작성을 지시, 이는 이 씨의 소송을 위해 사적 용도로 사용될 계획이었다"라고 밝혀져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MBC 기자 출신 현 고발뉴스 소속 이상호 기자는 "장 씨 사망 후 이 씨 등을 통해 청와대에서 (장 씨 사건)을 접수, 암행감찰 팀에서 국정원 직원을 (유 씨에게) 보낸 것"이라고 추측했으며 당시 암행감찰 팀 팀장이 송 씨의 남편 매형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송 씨와 이 씨, 양 측 모두 장 씨 사건과 무관함을 호소하며 "잘 모른다"라는 입장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