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J오쇼핑 에어컨 판매 시기 한 달 앞당겨…주문금액 전년 比 3배↑

1234

공기 청정 기능이 강화된 LG 에어컨 판매 방송 모습.(사진=CJ오쇼핑 제공)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TV홈쇼핑에서 에어컨이 때 아닌 특수를 맞았다. 올 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공기 청정 기능이 포함된 에어컨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올 여름 기록적인 폭염이 예고되면서 지난해와 같은 ‘설치 대란’을 피해 일찌감치 에어컨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19일 CJ ENM 오쇼핑부문에 따르면 올해(1월 1~3월 17일) 에어컨 주문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3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에어컨 판매 방송은 5회에서 15회로 3배 늘었으며, 이 중 86% 이상이 방송 1시간 만에 완판 기록을 세웠다. 저렴한 월 이용료로 고가의 에어컨을 사용할 수 있는 렌털 상품도 누적 상담 신청 건수가 1만 건에 육박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올해는 에어컨에 공기 청정 기능이 더해진 제품이 줄줄이 출시되며 매출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에 7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3월 초, 공기 청정 기능을 갖춘 ‘LG 휘센 듀얼 프리미엄/디럭스 에어컨’은 300만원대 고가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방송 1시간 만에 매진되며 목표 대비 113%에 달하는 성과를 냈다.

이에 CJ ENM 오쇼핑부문은 작년보다 한 달 이상 앞선 1월 1일부터 에어컨 판매를 시작하고, 방송 횟수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진용 CJ ENM 오쇼핑부문 편성전략팀장은 "지난해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에어컨 품절 및 설치 대란을 학습한 소비자들이 미리미리 에어컨 구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도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인 만큼 에어컨 판매 방송을 확대하고 렌털 상품 판매 비중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