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란제재 전 수준 근접…美, 예외국에도 수입량 줄이라 압박


석유

올해 2월 이란에서 수입된 원유는 4억7600만달러로 지난해 2월 수입금액 6억2100만달러와 비교하면 줄어들었지만 지난해 미국 제재 이전 수준까지 근접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2월 이란산 석유 수입액이 지난해 미국 제재 이전까지 근접했다. 이는 이란산 석유 수입 재개 두 달 만이다. 하지만 미국이 제재 예외국들에도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줄이라고 압박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란산 원유 수입량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

19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2월 이란에서 수입된 원유는 4억7600만달러였다. 지난해 2월 수입금액 6억2100만달러와 비교하면 줄어들었지만, 수입이 재개된 1월(1억100만달러)과 비교하면 4배 넘게 늘었다. 미국 제재 직전인 지난해 7월(4억7400만달러)보다도 더 많고 지난해 1∼7월 수입액 평균(5억3900만달러)에 근접한 수준이다. 이란산 원유는 미국의 이란 제재 복원 조치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수입되지 못했다.

이란 원유 수입액이 0원을 기록한 것은 유럽연합(EU)의 유조선 보험 제공 중단 등 이란 제재로 이란 원유 수출이 제한됐던 2012년 8∼9월 이후 처음이었다. 지난해 11월 우리나라 등 8개국에 한시적 제재 예외가 인정되면서 올해 1월 다시 이란 원유 수입이 재개됐지만 가격 협상 등 여러 절차를 거쳐야 해 제재 이전 월평균 수입액의 5분의 1 수준에 그쳤다.

정부 관계자는 "1월에는 수입 재개에 따른 협상 등 절차를 진행해야 했고, 이게 마무리되면서 2월 수입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재 이란 원유 수입은 미국의 예외 인정 조건에 맞춰 이뤄지고 있다. 구체적인 감축액은 밝힐 수는 없다"고 말했다.


◇ 이란 원유 수입액·중량 추이 (자료 관세청)
 2018년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2019년 1월 2월
수입액(1000달러) 474,460 152,900 0 0 0 0 101,281 476,172
수입중량(톤) 788,651 232,723 0 0 0 0 227,941 983,497


원유 수입액이 미국 제재 이전 수준을 회복했지만, 미국의 이란 압박은 계속되고 있어 당분간 수입액 등락이 이어질 전망이다. 미국은 이란 원유 수입을 한시적으로 인정받은 국가의 이란 원유 수입량도 줄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로이터는 미국이 동맹국인 우리나라와 일본에도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줄이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이란산 원유수입 감축노력을 평가해 면제국을 선정하고 180일간의 면제기간을 재연장해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1월 예외국으로 인정됐기 때문에 첫 번째 조정은 오는 5월 진행된다. 미국은 현재 제재 예외국들과 조정량을 두고 양자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2017년 기준 우리나라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에 이어 이란에서 많은 원유를 수입했다. 전체 원유수입의 13.2%를 차지했다. 이란산 원유의 70% 정도는 콘덴세이트(초경질유로 주성분은 납사이고, 소량의 등유·경유 유분과 잔사 유분을 함유)로, 우리나라 전체 콘덴세이트 도입량의 51%(지난해 1분기 기준)를 차지했다. 이는 이란산 콘덴세이트가 카타르산과 비교해 운송비는 비슷하지만 배럴당 2.5달러 싸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현대오일뱅크, 현대케미칼, SK인천석유화학, SK에너지, 한화토탈 등 5개사가 이란산 원유를 수입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2년 미 국방수권법에 따른 석유부문 금융제제에 앞서 이란 원유수입을 줄이고 미 국무부와 협조를 통해 금융제재 면제국에 포함된 경험이 있다. 이후 우리나라는 2015년까지 이란산 원유 도입량을 제재이전 대비 절반수준으로 유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