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LG그룹의 부당 내부거래 혐의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기업집단국은 이날 오전 여의도 LG트윈타워 등지에 조사관 30여명을 보내 현장조사를 하고 있다. 공정위의 조사 대상은 지주회사 LG와 LG전자, LG화학, LG상사, 판토스 등 주요 계열사로 전해졌다.

기업집단국은 총수 일가 사익편취와 계열사 부당지원 혐의를 조사하는 부서로, 이번 조사는 인지가 아닌 신고에 따라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사는 특히 계열 물류회사인 판토스에 그룹 차원의 부당지원이 있었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핵심으로 업계는 판단하고 있다.

2017년 기준 판토스의 매출액은 1조9978억 원으로 그룹 내부거래 비중은 70%에 달한다. 매출액 중 주요 계열사 거래 비중은 LG전자 35.4%(7071억 원), LG화학 21.0%(4191억 원), LG상사 1.4%(270억 원) 등이다.

구광모 회장 등 공정거래법상 LG그룹 특수관계인은 당초 판토스의 지분 19.9% 보유하고 있었지만, 지난해 말 이를 모두 매각한 바 있다. 현재 판토스의 최대 주주는 지분 51%를 보유한 LG상사다.

공정거래법상 총수일가 사익편취 혐의 적용은 불가능하지만 부당지원 혐의로는 제재가 가능하다. 관련업계는 공정위가 신고 사건을 들여다보던 중 부당지원 관련 혐의를 발견해 현장조사를 착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