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피의자 3명 가운데 2명은 중국 칭다오로 출국
사전 모의 거쳐 범행 착수...경찰 국내송환 추진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용의자 김모(34) 씨가 18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동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경찰은 나머지 용의자 3명을 쫓고 있다.(사진=연합)



이른바 '청담동 주식 부자'로 알려진 이희진(33) 씨의 부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의 영장실질심사가 20일 결정된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강도살인 혐의를 받는 김 모(34)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이날 오전 10시 30분 수원지법 안양지원에서 열린다.

김 씨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 씨는 중국 교포인 공범 A(33) 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하고,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는다.
  
김 씨는 이 씨 아버지에게 2000만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해 범행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그러나 김 씨의 나이, 김 씨가 사실상 직업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하면 그와 피해자 사이에 채권·채무 관계가 존재했을 가능성은 비교적 낮아 보인다.

  
김 씨는 범행 후 이 씨 어머니의 휴대전화를 갖고 나와 이 씨의 동생(31) 등으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가 오면 자신이 어머니인 것처럼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사건을 은폐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씨 동생은 어느 순간 자신의 어머니가 아닌 것처럼 느껴지고 연락도 닿지 않자 지난 16일 실종신고를 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17일 김 씨를 검거했다.
 
그러나 공범인 A 씨 등 3명은 사건 당일 현장을 빠져나와 같은 날 밤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상태다.
 
김 씨는 지난달 초 이들을 모집하기 위해 인터넷에 경호 인력을 모집한다는 글을 올려 사전 모의를 거쳐 범행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씨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조사를 이어가는 한편 국제사법공조를 통해 A 씨 등의 검거와 국내 송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