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블룸버그 양성평등지수(Bloomberg Gender Equality Index)에 국내 금융회사가 편입된 것을 기념해 20일 오찬 간담회에 참석했다.

블룸버그 양성평등지수는 블룸버그가 기업의 공시자료, 설문조사 등을 바탕으로 양성평등이 우수한 230여개 기업을 선정해 개발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1월 국내 기업 처음으로 신한금융지주, KB금융지주가 포함됐다.

간담회에는 블룸버그 회장, 금융지주회사 회장, 여성단체 회장 등이 참석해 양성평등 이슈에 대한 글로벌 동향과 우리나라 동향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들은 양성평등 확산 노력이 시대적 흐름이며, 우리나라 금융회사들도 성 다양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톰슨로이터에 따르면 글로벌 은행의 이사회 여성비율은 19.2%, 여성임원 비율은 1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국내 은행의 경우 이사회 여성비율은 4.4%, 여성임원 비율은 7.2%로 글로벌 은행에 비해 미흡한 수준이다.

윤 원장은 "이번 KB금융과 신한금융 블록버그 양성평등지수 편입을 계기로 더 많은 금융회사와 기업이 성 다양성 제고 노력에 동참해줄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