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320160536

(자료=네이버 증권)


[에너지경제신문=한수린 기자] 코스피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우려에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2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52포인트(0.02%) 내린 2177.10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6.21포인트(0.29%) 내린 2171.41로 출발해 장중 2150대까지 밀리기도 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216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863억원, 기관은 378억원을 순매수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 발표와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으로 관망세가 나타난 것으로 풀이되며, 당분간 시장이 박스권에서 등락할 것이란 전망이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 LG화학(-1.76%), 셀트리온(-0.99%), POSCO(-1.16%), NAVER(-1.53%) 등이 하락했다. 반면 삼성전자(0.34%), SK하이닉스(3.68%), 삼성바이오로직스(0.43%), LG생활건강(0.78%) 등은 상승했다. 현대차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85포인트(0.11%) 오른 749.76에 장을 종료했다.

지수는 1.59포인트(0.21%) 오른 750.50으로 개장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336억원, 25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113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 신라젠(1.80%), 바이로메드(1.69%), 에이치엘비(1.33%) 등이 상승했다. 반면 CJ ENM(-0.77%), 포스코켐텍(-1.25%), 메디톡스(-2.55%), 스튜디오드래곤(-2.27%) 등은 하락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