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주요 국제기구 수장을 만나 남북 경협에 적극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제통화기금(IMF) 본부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제재 완화가 진전되면 IMF 역할이 중요하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또 최근 연례 협의에서 IMF 권고대로 경제 하방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 중이라고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북한 정세에 관심을 보였고, 추경이 IMF 권고와 부합한다며 환영 의사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취임한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도 만났다. 그는 맬패스 총재 취임을 축하하며 북한 비핵화 상황을 살피며 적절한 시기가 되면 북한 지원을 위해 WB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맬패스 총재는 WB에 대한 한국 지원에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수마 차크라바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총재와도 만나 한국과 EBRD의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EBRD 내 한국인력을 확대하기 위해 차크라바티 총재가 힘써 달라고 요청했다. 차크라바티 총재는 다음 달 연차총회에서 EBRD 수혜국을 아프리카 사하라 이남으로 확대하는 구상을 밝힐 것이라며 한국이 지지해달라고 요청했고, 홍 부총리는 지지 의사를 보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