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회의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용의를 밝힌 것에 동의한 것. 두 정상이 3차 정상회담 개최에 같은 뜻을 밝힌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서 "나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사이가 매우 좋다. 그리고 3차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데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머지않아 핵무기와 제재가 제거될 수 있는 날이 오길 고대한다"며 "그러고 나서 북한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국가 중 하나가 되는 것을 지켜보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