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6배 폭등

[에너지경제신문 이석희 기자] 올 1분기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해외판매 대수가 전년동기 대비 3배 이상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1분기 현대·기아차의 하이브리드(H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전기차(EV), 수소전기차(FCEV) 등 친환경차 18종의 국내·외 판매 대수가 7만5242대였다. 이는 지난 해 같은 기간의 6만2590대보다 20.2% 증가했다. 이중 국내 판매는 지난 해보다 17.2% 늘어난 2만540대였고, 해외 판매는 5만4702대로 21.3% 늘었다.

전기차 판매량은 2만114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8152대보다 159% 증가. 폭발적인 성장을 보였다. 전기차 판매는 국내에서는 1분기 4986대로 작년 동기 대비 53.9% 늘었다. 1∼2월에는 판매가 부진했지만 3월에는 대폭 증가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1만6162대로 작년 동기 4905대의 3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이는 코나 일렉트릭과 니로 EV 등 전기 SUV 신모델의 해외 판매가 본격화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1분기 친환경차 판매 가운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8.1%로 지난해 1분기 13.0%의 2배 수준으로 높아졌다. 특히 3월에는 전체 친환경차 판매 2만8965대 가운데 전기차는 9315대로 전기차 비중은 역대 최고치인 32.2%를 기록했다. 3월 전기차 판매는 국내 3천871대, 해외 5천444대를 각각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코나 일렉트릭이 5199대로 가장 많았고, 니로 EV 1653대, 아이오닉 일렉트릭 1567대, 신형 쏘울 EV 677대 순이었다.

하이브리드가 중심이던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는 2014년부터 전기차 판매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2015년에 처음으로 하이브리드의 비중이 80%대(82.1%)로 내려섰고, 전기차 비중이 15.7%를 기록했다.

2016∼17년에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의 인기로 전기차 비중이 10%로 떨어졌다가 지난해는 새로 출시된 코나와 니로의 전기차 모델의 선전으로 21.1%로 늘었다. 이후 올해 1분기에는 전기차의 비중이 28.1%로 높아졌고, 3월부터 판매가 빠르게 늘고 있는 만큼 연간 기준으로도 30%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친환경차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하이브리드부터 전기차, 수소전기차까지 전방위적으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며 "SUV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전기차 판매는 코나와 니로, 쏘울 등의 주도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