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기아자동차의 레저용차량(RV) 글로벌 누적 판매 대수가 30년만에 1500만대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14일 기아차에 따르면 국내외 RV 판매량은 3월 말 기준으로 1496만대를 기록, 올해 월평균 RV 판매가 11만대인 점 등을 고려하면 1500만대를 훌쩍 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1990년 처음 출시한 RV 모델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록스타를 시작으로 30년 만에 거둔 성과이다. 또한 지난 2015년 RV 판매 1000만대를 돌파한 이후 4년여 만에 1500만대 판매 기록을 썼다.

1500만대 가운데 국내 공장에서 만들어 수출한 물량이 726만여대로 가장 많았다. 해외 공장에서 생산한 물량이 443만여대에 이르는 등 해외 시장에서 약 1170만대가 팔렸다. 국내 판매는 326만여대엿다.

1500만대 돌파에는 스포티지와 쏘렌토, 카니발의 역할이 컸다. 3개 차종의 누적 판매 대수는 스포티지 556만여대, 쏘렌토 328만여대, 카니발 203만여대 등 1087만여대에 이른다.

1993년 출시된 스포티지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 같은 이름을 유지하고 있는 RV 차종으로 26년간 차명을 바꾸지 않고 4세대까지 이어져 왔다. 한국과 중국, 슬로바키아 등 3개국 공장에서 생산하는 스포티지는 국내서 72만여대, 해외에서는 484만여대가 팔렸다. 쏘렌토는 2002년 첫 출시 이후 현재 3세대 모델이 판매 중으로 국내와 미국 조지아 공장에서 각각 생산하고 있다. 쏘렌토 누적 판매는 내수 78만여대, 해외 250만여대로 집계됐다.

국내 첫 정통 미니밴으로 탄생한 카니발은 1998년 출시 이후 내수 89만여대, 해외시장 114만여대의 판매 기록을 세웠다. 기아차의 RV 판매는 텔루라이드와 3세대 쏘울 출시로 라인업이 강화됨에 따라 성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3월 출시한 대형 SUV 텔루라이드는 3월에만 미국 시장에서 5080대가 팔렸고, 3세대 쏘울은 ‘미국 박스카 판매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아울러 기아차는 지난달 서울모터쇼에서 양산형 콘셉트카인 ‘모하비 마스터피스’와 ‘SP 시그니처’를 공개해 하반기 이들 차종의 출시에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기아차는 글로벌 RV 1500만대 달성을 기념해 다음 달 말까지 기아차 RV 차종을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 행사를 진행한다. 1등 1명에게는 TV와 냉장고, 세탁기 등 1500만원 상당의 LG전자제품 6종을 준다. 2등(15명)에게는 호텔 숙박권, 3등(200명)에게는 5만원 상당의 유류 상품권을 선물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