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이종무 기자] 반도체와 자동차 ‘흐림’, 전자와 기계장비는 ‘맑음’.

산업연구원이 올해 2분기 제조업 경기를 예측한 결과이다. 14일 산업연구원이 국내 제조업체 148곳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2분기 시황 전망이 98, 매출 전망은 102로 집계됐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진다는 의미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이다.

시황과 매출 전망 BSI 모두 100 안팎으로 전분기 대비 두 자릿수(시황 15P, 매출 17P) 상승했으며, 4분기 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내수와 수출 모두 좋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내수는 84에서 100으로 크게 상승했다. 수출도 93에서 101로 높아져 4분기 만에 100을 상회할 것으로 예측됐다. 설비투자(101)와 고용(100)역시 동반 상승했다.

업종별 매출전망에서 반도체(95)와 자동차(95)는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대다수 업종에서 100을 다시 웃돌면서 전분기보다 상황이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전자(112), 기계장비(104), 섬유(100) 등은 전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 상승했다.

유형별로는 정보통신기술(ICT)산업(103)에서 3분기 만에 100을 다시 웃돌고, 중화학공업(102)에서도 전분기(81)와 달리 대폭 상승했다. 대기업(110)과 중소기업(103)도 100을 함께 웃돌면서 전분기(대기업 91, 중소기업 83)보다 상승했다.

현재 경기상황을 나타내는 지난 1분기 시황(77)과 매출(75) BSI는 전분기보다 각각 10포인트, 13포인트 하락했다. 내수(75)가 전분기보다 11포인트 하락하고, 수출(88)도 전분기에 이어 5포인트 추가 하락했다.

설비투자(99)와 고용(97)은 전분기(설비투자 96, 고용 95)보다 소폭 상승한 반면, 경상이익(86)은 하락이 지속되고 자금사정(74)도 전분기보다 악화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