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 2012년 이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에너지빈곤층을 위한 ‘에너지드림’사업 추진
- 총 22억원의 기부금 기탁, 391가구와 25개 시설 대상 에너지효율시공 실시



포스코에너지는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 열매 회관에서 ‘에너지 복지 실현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 [사진제공=포스코에너지]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포스코에너지가 사업장 인근 저소득층의 에너지 복지 실현에 나선다.

포스코에너지는 15일 서울 중구 사랑의 열매 회관에서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에너지 복지 실현을 위한 기부금’을 전달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올해 기부하는 1억4000만원을 포함해 2012년 이후 총 22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포스코에너지 사업장이 위치한 인천·포항·광양지역의 에너지빈곤층 가구와 사회복지시설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한 ‘에너지드림’ 사업에 사용된다. 에너지빈곤층이란 가계 소득의 10% 이상을 전기료, 연료, 난방비 등의 에너지 구입비용으로 지출하는 가구로 국내 약 150만 가구가 해당한다.

‘에너지드림’ 사업은 포스코에너지가 지난 2012년부터 지역사회 에너지빈곤층에게 에너지를 통해 꿈과 희망을 나누겠다는 의미를 담아 8년째 추진하고 있는 대표 기업시민 활동이다.

포스코에너지는 노후화 된 주택의 보일러와 창호 교체 등을 통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에너지 효율 시공’, 오래된 전선 교체 등 전기사용 환경을 점검하고 LED전등으로 교체해 주는 ‘전기점검 재능봉사활동’, 복지시설의 전기료 절감을 위한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등을 통해 수혜자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해 주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2012년부터 지금까지 총 391가구, 25개 시설을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활동을 펼쳤다. 지난 해의 경우 36가구, 2개 시설에 에너지 효율 시공을 실시해 연간 전기 사용량을 9만6671킬로와트시(KWh) 줄여 1만5560원이 절감될 수 있도록 했다.

올해는 인천·포항 지역 10가구에 에너지 효율 시공을, 인천지역 내 노후화 된 15가구에 대한 전기점검활동과 광양 지역의 1개 시설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함으로써 안전한 주거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박기홍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올해로 8년째 추진해 오고 있는 ‘에너지드림’ 사업이 지역사회에 의미 있는 사회공헌으로 자리를 잡게 된 것 같다"며 "지역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부분을 항상 고민해 기업시민의 역할을 제대로 이행해 나가는 회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에너지드림’ 사업은 2018년 초 UN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중 ▲7번 ‘모두를 위한 지속 가능한 에너지 공급’, ▲11번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주거지 구축’에 부합하는 우수 사회공헌 모델로 선정된 바 있다. SDGs는 전 세계의 빈곤 퇴치, 포용적 성장, 기후변화 대응 등 지속가능한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2030년까지 국제사회가 달성해야 할 공동의 최대 목표를 말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