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거주자

사진제공=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외화예금이 1년 6개월 만에 가장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매도했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3월 중 거주자 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외국환은행 거주자 외화예금은 671억5000만 달러로 전달보다 65억3000만 달러 감소했다. 2017년 9월 말 636억6000만 달러를 기록한 후 가장 작은 규모다. 감소 폭은 지난해 6월 말 71억7000만달러를 보인 후 최대다.

미국 달러화 예금이 565억8000만 달러로 59억2000만 달러 감소하며 전체 외화예금이 줄었다. 달러가 비싸지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팔아 수입대금 등을 지급한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다.

원/달러 환율은 2월 말 달러당 1124.7원에서 지난달 말 1135.1원으로 10.4원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 달러화를 매도하려는 심리가 커져 외화예금이 감소한다.

엔화 예금은 4억2000만 달러 줄어든 41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원/엔 환율이 오르며 현물환 매도, 기업 결제대금 지급 등에 엔화 예금이 감소했다. 원/엔 환율은 지난달 말 100엔당 1025.4원으로, 전월 말 1015.4원보다 10.0원 상승했다.

유로화 예금은 34억3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2억8000만 달러 감소했다. 위안화 예금은 12억5000만 달러로 6000만 달러 늘었다. 영국 파운드화, 호주 달러화 등 기타 통화로 된 예금은 17억6000만 달러 규모로 3000만 달러 증가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536억 달러, 개인예금은 135억5000만 달러로 56억1000만 달러, 9억2000만 달러 각각 줄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 외화예금이 571억 달러로 59억5000만 달러 감소했다. 외국은행 국내 지점 외화예금은 100억5000만 달러로 5억8000만 달러 줄었다.

외국환은행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가진 국내 외화예금을 의미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