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MG손해보험의 지급여력비율이 100%대를 회복했다. 보험사들의 보험금 지급여력(RBC)비율은 소폭 하락했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MG손보의 RBC비율은 104.2%를 기록했다. MG 손보는 지난해 9월 말 RBC비율이 86.5%에 그친 바 있다.

MG손보는 다음달까지 2400억원을 증자하는 경영개선계획을 금융위원회에 제출해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 계획대로 이행되면 RBC비율은 180%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개별 보험사의 RBC비율은 적기시정조치(경영개선요구)를 받은 MG손해보험을 제외하고 모두 금감원 권고치 150%를 넘었다.

보험사들의 평균 RBC비율은 261.2%로 9월 말보다 0.7%포인트 감소했다.

RBC비율은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으로, 보험사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보험업법상 100% 이상을 유지해야 하며 금감원은 150% 이상을 권고하고 있다.

이 비율의 분자인 가용자본은 2조원 증가했다. 시장금리 하락 등으로 매도가능증권평가이익이 2조1000억원 늘고, 4분기 당기순이익이 3000억원 늘어난 영향이다. 요구자본도 9000억원 증가했다. 시장금리 하락 영향으로 금리위험액이 8000억원 늘었고, 변액보증위험액 산정기준이 강화돼 시장위험액 역시 6000억원 늘어났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들의 재무건전성은 양호한 상태"라며 "RBC비율 취약이 우려되는 경우 자본확충 등 선제적으로 재무건전성을 높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