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0년간 10대 수출품목 중 2개만 교체…편중 심각


시선 끄는 산업용 로봇들

우리 제조업이 지난 20년 동안 글로벌 성장 업종에서는 점유율이 떨어진 반면 성장력이 떨어지는 쇠퇴 업종에서는 오히려 상승하는 산업 신진대사가 역류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사진은 지난달 열린 ‘스마트공장엑스포’에 전시된 산업용 로봇.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우리 제조업이 지난 20년 동안 글로벌 성장 업종에서는 점유율이 떨어진 반면 성장력이 떨어지는 쇠퇴 업종에서는 오히려 상승하는 산업 신진대사가 역류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주력 업종의 교체도 거의 이뤄지지 않았고, 일부 업종에 대한 편중도 심해 성장엔진이 식어가고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15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발표한 ‘한국 제조업의 중장기 추세 분석’ 보고서를 보면 2007년과 2017년의 수출액 상위 10개 품목을 비교한 결과 2개만 교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부품과 모니터가 10대 품목에서 빠진 대신 특수선박(해양플랜트)과 유화원료가 새로 포함됐다. 같은 기간 중국에서는 인쇄기, 스웨터, 변압기, 여성정장 등 4개가 10대 수출품목에서 제외되고 자동차부품, 램프·조명기구, 가죽가방, 가구 등이 추가된 것과 비교하면 교체율이 절반에 그친 셈이다. 3개가 교체된 독일보다 적었고, 일본·미국과는 2개로 같았다. 특히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10대 품목의 비중은 우리나라가 2017년 기준으로 46.6%에 달해 일본(33.8%)과 중국(27.9%), 독일(28.0%), 미국(30.1%) 등을 훨씬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가별 10대 수출 품목 추이
국가  교체 품목수  10대 품목 신규 진입 업종  10대 품목 비중
한국  2개  특수선박, 유화원료  46.6%
일본  2개  기타기계, 석유·역청유  33.8%
중국  4개  자동차부품, 램프·조명기구, 가죽가방, 가구  27.9%
독일  3개  의약품, 기타기계 스위치  28.0%
미국  2개  천연가스, 석유·원유  30.1%
교체 품목은 2007년과 2017년 비교, 10대 품목 비중은 2017년 기준


상의는 보고서에서 "10년 동안 수출 상위 10개 품목 가운데 8개가 바뀌지 않고, 10대 수출품목의 비중이 경쟁국들에 비해 10%P 이상 높다는 것은 (제조업의) 고착화와 편중화를 의미한다"고 지적하며 "우리나라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무역 규모가 증가하는 성장 업종에서는 부진한 반면 성장력이 떨어지며 도태, 또는 사양의 조짐이 보이는 업종에서는 점유율이 더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분석했다.

◇ 글로벌 5대 성장·쇠퇴 업종 및 한국 점유율
순위  성장업종  한국 점유율 변화  쇠퇴업종  한국 점유율 변화
1  석유정제  1.9%포인트 상승  제지  0.1%포인트 상승
2  통신기기  3.5%포인트 하락  섬유  3.4%포인트 하락
3  의약  0.9%포인트 하락  특수목적기계  1.3%포인트 상승
4  비철금속  0.2%포인트 하락  가전  1.2%포인트 상승
5  정밀기기  3.5%포인트 상승  의류  1.4%포인트 상승
점유율 변화는 1995년과 2016년 비교


전세계 주요 40개 제조업종 가운데 석유정제, 통신, 의약, 비철금속, 정밀기기 등이 ‘5대 성장 업종’으로 분류됐는데, 우리나라는 1995년과 2016년 사이에 통신기기와 의약, 비철금속 업종에서 글로벌 생산 점유율이 하락했다. 그러나 제지, 섬유, 특수목적기계, 의류, 일반가전 등 ‘5대 쇠퇴 업종’ 가운데서는 섬유만 제외하고는 모두 같은 기간에 글로벌 점유율이 상승했다. 또 제조업 부문의 차세대 신산업으로 화장품과 의약 업종이 부상하고 있지만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각각 0.86%와 0.55%에 그쳐 주력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기에는 미약한 수준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서비스산업에서는 게임이 ‘한류 콘텐츠 산업’의 선도 업종으로 집중 육성되고 있지만 매출액 기준으로 세계 10위권 기업이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제조업의 국내 생산액이 2012년 이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고, 해외법인 매출액도 2014년 이후 감소하는 등 우리 제조업은 중장기적인 쇠락 추세에 진입한 상태"라면서 "특히 제조업의 역동성과 신진대사가 저조하다"고 진단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