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

전남 화순군 한천면 금천저수지 수면 위에 설치된 수상 태양광 발전 시설 [사진제공=한국농어촌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태양광발전 보급 확대에 청신호가 켜졌다. 정부가 그동안 매진해온 수상태양광 연구개발(R&D)을 통해 이뤄낸 단가절감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하 에기평),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민간 기업인 LS산전, 스코트라, 오토렉스 등은 2015년 6월부터 시작한 ‘수상태양광 발전 시스템 표준화·단가 절감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획기적 단가절감 성과를 이뤄냈다. 기술개발을 통해 발전 시스템 단가를 킬로와트(㎾)당 350만원에서 190만원까지 낮추는 데 성공했다. 현재는 160만원/kW까지 내려갔다. 180만원 수준인 중국 대만 등 외국 수상태양광 시스템보다 경제성이 높아진 셈이다.

높아진 경제성은 사업화 확대로 연결됐다. 스코트라, LS산전, 에스에너지 등은 2017년 말부터 수상태양광에서 총 55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스코트라의 경우 작년 11월 대만에 30억원대 7.25메가와트(㎿) 규모의 수상태양광 부유체 사업을 수주했다.

수상태양광의 핵심은 물 위에 태양광시스템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해주는 부유체 기술이다. 또 육상과 달리 계속적인 진동과 물의 흐름에도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하는 설치기술,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친환경 소재 기술이 중요한 요소이다. 산업부는 재생에너지 3020목표 달성을 위해 2015년부터 담수호, 저수지 등에 설치할 수 있는 수상태양광 기술개발을 지원해 왔다. 아울러 현재까지 확보된 수상태양광 기술을 활용해 해상으로 나가기 위한 기술개발도 추진 중이다. 해상은 파도와 염분, 조석차와 수심 등 담수호에 비해 가혹한 환경을 극복해야 하지만 이를 극복할 기술을 개발한다면 태양광 보급확대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전문가는 "태양광 시장에서 경제성을 이유로 중국 기업들에 밀리고 있던 상황이었던 만큼 반가운 소식"이라며 "정부가 수상태양광 뿐만 아니라 풍력, 수열발전 등 다른 신재생에너지 원의 연구개발에도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는 가격 경쟁력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업계의 기술개발을 돕기 위해 앞으로 3∼4년 동안 약 13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지난 달 발표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