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YTN)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신생아 사망 은폐 의혹을 분당 차병원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매체 한겨레 단독 보도를 통해 분당 차병원에서 의사 A, B씨가 산모 C씨가 출산한 신생아의 사망 사실을 숨겼다고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3년 전 산모 C씨의 출산 시술에 참여해, 분만 과정에서 신생아를 떨어뜨려 사망케 했다.

그럼에도 이같은 사실을 산모에게 숨고, 신생아의 사인을 '병사'로 바꾼 뒤 부검없이 화장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병원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명했지만, 신생아의 뇌 초음파 사진에서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혈흔이 발견돼 대중의 질타를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의사 A, B씨에 대하여 경찰은 현재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