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법원이 동거녀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성형외과 의사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후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성형외과 의사 A(43)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 여부를 결정한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동거하던 B(28)씨는 지난 18일 낮 12시 5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수액 바늘을 팔에 꽂고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주사 바늘에 연결된 수액봉지에는 프로포폴이 들어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동거 중이던 B씨는 이를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신고자인 A씨가 처방전 없이 B씨에게 프로포폴을 투약해 숨지게 한 것으로 보고 같은 날 오후 3시께 그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마약류관리법과 의료법 위반,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평소 B씨가 우울증으로 수면 부족을 호소하자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과다투약을 하는 바람에 B씨가 사망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