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박유천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음란물 유포 혐의와 음주운전 무마 혐의를 받는 로이킴과 최종훈의 흔적을 담은 것들이 거리에서 속속 사라지는 가운데 인천에 위치한 ‘박유천 벚꽃길’은 앞으로 어떻게 될 지 관심이 집중된다.

20일 현재 인천 계양구 서부천에는 280m 길이의 박유천 벚꽃길이 조성됐다.

계양봉사단은 2012년 11월부터 서부천 일대에 벚꽃 1000여그루를 심어 총 2.6km 벚꽃길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박유천씨의 팬클럽인 ‘블레싱유천’에서 550만원을 기부받아 해당 벚꽃길을 조성했다.

박유천 벚꽃길에는 그의 인터뷰 내용, 과거 출연했던 드라마 등의 대사 등을 담은 34개 팻말이 설치됐다.

그러나 최근 박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되면서 이를 철거해달라는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박유천 벚꽃길 옆에 중학교가 있는 만큼 교육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벚꽃길을 조성한 계양봉사단은 "박유천 씨가 재판을 거쳐 유죄를 받은 이후에 벚꽃길 명칭을 바꾸는 것을 논의해도 늦지 않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최근 마약이나 음주운전 무마 혐의 등 각종 논란을 빚은 연예인들의 흔적이 곳곳에서 사라지는 만큼 박유천 벚꽃길 역시 명칭을 변경하는 것이 맞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 강남구는 지난 17일 달터근린공원에 있는 ‘로이킴숲’의 정자 명패와 빨간 우체통을 철거했다.

로이킴숲은 2013년 4월 팬들이 조성해 강남구에 기부했지만, 정자와 ‘로이킴숲’이라고 쓰인 정자 명패, 우체통은 로이킴이 숲 조성 후 개인적으로 기부했다.

주민들이 로이킴이라는 이름 자체를 보고 싶지 않다고 항의하면서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구는 지난달 28일 갤러리아백화점 앞 K스타로드에 설치된 FT아일랜드 조형물에서 음주운전 무마 혐의를 받는 전 멤버 최종훈(29)의 이름을 제거했다.

곰 인형 모양의 이 조형물에는 FT아일랜드 멤버들의 이름이 영문으로 적혀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