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개관식 참석…고려인·재외국민·우즈베키스탄 국민 모두의 집 강조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현지시간) 수도 타슈켄트에 문을 연 한국문화예술의 집에 대해 양국의 특별한 우정을 상징하는 공간이 탄생했다고 말했다.

20
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에 참석해 서로의 문화를 사랑하는 양 국민의 마음이 담긴 공간이어서 더욱 의미가 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고려인 동포들이 주축이 돼 만들어진 문화센터 성격의 공간이다.

우즈벡 정부는 한국문화예술의 집 건립을 위해
3의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했다. 이날 행사에는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도 참석,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2016년 기공식과 오늘 개관식에도 참석해 아주 각별히 마음을 써주셨다한국문화예술의 집은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특별한 지원 속에 양국 정부가 협력해 건축한 화합의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기공식에도 개관식에도 모두 함께하며 고려인과 한국에 각별한 애정을 보여주신 대통령께 다시 한 번 큰 감사의 박수를 부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문화예술의 집을 둘러보니 아주 크고 근사하다면서 앞으로 이곳에서 활발히 이뤄질 공연, 전시 등이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국문화예술의 집은 고려인 동포와 재외국민, 우즈베키스탄 국민 모두의 집이라며 고려인 동포들은 전통문화를 서로 나누며 지켜갈 것이고, 재외국민에게는 그리운 한국문화를 만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즈베키스탄 국민에게는 한국문화의 매력을 즐기며 우즈베키스탄 문화를 더욱 풍부하게 만드는 양국 문화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