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쏘카] BI 리뉴얼 (1)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쏘카가 브랜드 아이덴티티( BI)를 개편하고 차량 소유 없이도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카셰어링의 대중화를 넘어 실제 도시의 차량 수를 줄이고 개인의 삶과 사회의 인식 변화를 이끈다는 의미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21일 쏘카에 따르면 이번 BI 변화의 핵심은 ‘다들 많이 이용하는 카셰어링’에서 ‘도시의 모든 일상과 이동을 바꾸는 카셰어링’으로 나아가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다.

이에 앞서 쏘카는 개인이나 법인이 소유 공간을 쏘카에 제공하고 본인 및 기업 임직원이 쏘카 차량 이용을 할인 받는 ‘쏘카플러스’, 법인용 카셰어링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 등 사회 내 여러 차량공유 니즈를 파악해 서비스를 다양화해왔다.

최근에는 쏘카 ‘공유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지자체 및 공공기관과 차량 공유 협업을 통해 도시 이동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나서고 있다. 쏘카는 이를 통해 개인과 기업, 정부, 공공기관 등 사회 전체에 차량 소유가 필요 없는 이동문화와 습관의 변화를 정착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쏘카는 새로운 브랜드 미션을 ‘소유를 줄여 삶의 여유를 더한다’로 정했다. 궁극적으로 소유 없는 자유로운 공유이동 시대를 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누구나 차량 소유 없이 자유로운 공유이동이 가능해지는 시대에서는 개인과 사회가 좀 더 여유로워지고, 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게 되고, 좀 더 쾌적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다.

우선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 공유할 경우 차량 구매 및 유지관리비가 줄어드는 만큼 자기 계발 및 새로운 분야에 대한 투자 등이 가능하다. 또 차량 수 감소에 따라 주차난과 교통 체증 등의 사회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쏘카 한서진 마케팅본부장은 "차량을 소유하는 것보다 공유하는 것이 일상화되면서 보다 여유 있는 삶을 즐기는 시대가 다가왔다"며 "쏘카는 카셰어링의 대중화를 넘어 모든 일상 속 이동을 함께 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