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제공=LG유플러스)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5G 시대는 우리에게 새로운 기회이자 위기가 될 수 있다"라며 "일희일비하지 말고 네트워크, 서비스, 콘텐츠 저변을 꾸준히 넓혀 나가 U+5G가 가장 우수하다는 고객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21일 LG유플러스는 하 부회장이 최근 CEO 주관으로 진행한 ‘품질안전보안 관리위원회’ 월례회의에서 "5G 초기 미흡한 사항에 대한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G 상용화를 앞두고 품질안전보안 관리위원회를 신설하고, CEO 주관으로 매월 정기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네트워크, 서비스, 단말, IT 인프라 품질과 전사 통신 보안 상태를 면밀히 점검하고자 하는 취지다.

특히 하 부회장은 "지금은 최고의 5G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5G 스마트폰 및 장비 제조사에도 제품 품질과 물량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한 준비를 당부하면서, 5G 장비 및 단말 최적화 등 품질 확보를 위한 공동 협력을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서비스 품질을 높여주는 핵심 기술인 ‘EN-DC’, ‘빔포밍’, ‘MU-MIMO’를 5G 네트워크에 본격 적용하는 안을 추진하기로 결정됐다.

먼저 LG유플러스는 5G 품질 향상을 위해 5G와 LTE를 결합하는 EN-DC(E-UTRA NR Dual Connectivity) 기술을 5G 네트워크에 순차 적용한다. 이렇게 되면 LG유플러스의 5G 서비스 제공 속도는 평균 100~200Mbps 이상 증가하고, 스마트폰의 배터리 사용시간도 1.5배 이상 연장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또 LG유플러스는 시범 운영 중인 5G 핵심기술 ‘빔포밍’과 ‘MU(Multi User)-MIMO’를 전국 5G 네트워크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기술을 활용하면 타사 대비 적은 기지국 수로도 더 높은 커버리지 제공이 가능해진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앞서 KT가 시행한 커버리지 맵 공개를 이달 중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서울·수도권 및 광역시와 85개 주요도시 지역 중심으로 상반기 5만 개, 연내 누적 8만 개의 5G 기지국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연말까지 5G 전용 콘텐츠도 1만5000개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