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자료=중소기업연구원]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우리나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평균 임금이 3배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최근 5년 동안 격차가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며 일본은 격차가 꾸준히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은 21일 발표한 '한국과 일본의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비교 분석' 보고서를 보면 2017년 기준 한국 1∼4인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32.6%에 불과했다. 대기업 근로자가 월 100만원을 받았을 때 직원이 1∼4인 소기업 근로자는32만6000원을 받은 것이다.

5∼9인과 10∼99인, 100∼499인 규모의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도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 대비 각각 48.3%, 57.2%, 70%로 조사됐다.

반면, 일본의 1∼4인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500인 이상 기업 근로자의 65.7%로 집계됐다. 5∼9인(77.1%), 10∼99인(83.8%), 100∼499인(87.8%) 기업 근로자의 평균 임금 비중도 한국보다 높았다.

특히 최근 5년간 우리나라의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평균 임금 격차는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 임금 대비 1∼4인 기업의 평균 임금 비율은 32.6%로, 5년 전인 2012년(33.7%)보다 1.1%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이 대기업 근로자 임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더 작아졌다는 뜻으로, 임금 격차가 커졌다는 의미라고 중소기업연구원은 설명했다.

5∼9인과 10∼99인, 100∼499인 기업도 각각 2.4%포인트, 2.6%포인트, 2.6%포인트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일본은 1∼4인, 5∼9인 기업의 평균 임금 비중이 5.3%포인트 늘었다.

10∼99인(6.1%포인트)과 100∼499인(2%포인트) 기업도 500인 이상 기업과 임금 격차를 줄인 것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를 작성한 노민선 연구위원은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 완화를 위해서는 중소기업 근로자의 장기 재직을 유도하고, 근로자 간의 동반성장을 촉진하는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면서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를 위한 상생 협력 노력을 강화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