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네덜란드 '다멘'·프랑스 '나발' 등 제안서 제출 예정
필리핀 라존그룹, 청사진 발표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 전경. (사진=한진중공업)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 인수전이 4파전으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 인수와 관련해 네덜란드 1위 조선업체 '다멘그룹', 프랑스 국영 '나발그룹', 익명의 미국기업, 필리핀 억만장자 '엔리케 K 라존 주니어 그룹' 등이 인수 의향을 보이며 사업 제안서를 제출할 전망이다.

당초 수빅조선소 인수에는 필리핀,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에서 참여 의사를 보여 '다파전' 양상을 보였으나, 이들 4개 업체의 각축전이 예상된다.

세페리노 로돌포 필리핀 투자위원회(BOI) 사무총장은 "네덜란드 다멘그룹, 프랑스 나발그룹, 미국 기업 등이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에 대한 시설 연구 및 사업 제안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수빅 조선소를 인수하기 위해 필리핀 은행의 한진 보증채무인 4억1200만 달러(약 4600억원)를 은행에 납부해야 하며, 월 1000만 달러(약 114억원)의 운영 자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필리핀 투자위원회에 따르면 수빅조선소를 한진중공업이 운영해온 것처럼 대형 선박 건조 및 수리 중심으로 조선소를 운영하는 건 전세계 수요 둔화 및 중국 기업의 저가 경쟁에 밀려 어려움이 따른다.

그래서인지 인수 의향을 보인 업체들은 조선소 시설을 군사용뿐만 아니라 상업용 선박 건조를 포함해 다른 용도로 개조될 수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 중이다.

현재 필리핀 수빅조선소 인수 의사를 보인 업체는 총 9군데다. 필리핀 '억만장자'인 엔리케 K 라존 주니어 그룹 회장 외 중국, 미국, 일본에서 각각 2개 기업 그리고 네덜란드와 프랑스 기업 각 1군데 등이다.

이 가운데 인수가 유력해 보이는 필리핀 라존 그룹은 최근 국제 컨테이너터미널 서비스(ICTSI)의 연례 주주총회에서 채권단 및 은행을 상대로 수빅조선소 인수 계획을 발표하며, 인수 여부를 구체화했다.

라존 그룹은 필리핀 최대 항만운영업체 국제컨테이너터미널서비스(ICTSI)와 복합 리조트 개발업체 블룸베리리조트코프(블룸베리 리조트)를 이끌고 있다.

라존 주니어 회장은 "우린 조선업과 관계가 없지만 (인수 후) 항구 시설로 이용할 것"이라면서 인수 후 조선소보다 항구로의 발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수빅조선소는 지리적 이점과 도크, 건조 설비 등 여러 조건에서 탐나는 조선소로 꼽힌다. 21세기 들어 완공된 조선소 중 최대 도크를 자랑하며, 가공 공장에서 생산된 블록과 기자재를 도크로 옮기는 운반거리가 1km를 넘지 않는다. 또한 생산 과정 상당부분 자동화 시설을 갖췄다.

이에 중국 등 조선 경쟁국에서 욕심내고 있지만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과 일본 등에서도 인수 의향을 보였지만, 이들 필리핀 기업을 포함해 네덜란드, 프랑스, 미국 등 4군데 중 인수자가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한진중공업 수빅조선소는 지난 2월 자금난을 견디지 못하고 필리핀 올롱가포 법원에 기업회생을 요청했다. 현재 한국 채권단에 9억 달러, 필리핀 현지 은행에 약 4억 달러 등 총 13억 달러의 채무를 지고 있다.

필리핀 수빅조선소의 기업회생 신청으로 자본잠식이 발생하면서 거래가 일시 정지된 한진중공업은 이날 주식 매매가 다시 이뤄지게 됐다. 주식 거래가 다시 진행되면 감자와 출자전환을 통해 자본잠식 상태가 해소되면 한진중공업은 수빅조선소로 인한 부실을 모두 털어내게 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