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190424026981_AKR20190423142400002_01_i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지난해 부가통신사업자(이하 밴사)의 순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8년 VAN사 영업실적’ 자료에 따르면 밴 사업 시장 수익 대부분(99.1%)을 차지하는 13개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703억원으로, 전년도보다 0.2%(4억원) 줄었다. 반면, 지난해 밴사의 영업 수익은 2조3453억원으로, 전년 2조1221억원보다 10.5% 증가했다. 이는 전자지급결제 대행(PG)사업을 포함한 기타사업 수익(2059억원)과 밴 사업 수익(173억원)이 늘어난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주요 수익원인 중계 수수료 수익은 거래 건수가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가맹점 수수료율 하락 등 이유로 전년보다 123억원(1.1%) 줄어든 1조139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밴사는 전체적으로 영업 수익은 늘었지만, 영업비용도 그만큼 늘었다. 카드 거래 건수와 가맹점 수 증가로 인한 가맹점 모집인 지급 수수료와 기타 영업비용이 각각 382억원(5.9%), 1798억원(18.5%) 증가해 총 영업비용이 전년보다 13.4% 증가한 2조1463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밴사들의 자산은 2조624억원으로, 한 해 전 2조82억원보다 2.7% 늘었다. 금감원은 "온라인쇼핑 거래 증가로 PG 과정에서 온라인쇼핑몰에 지급하기 위해 보유하는 현금성 자산 등 증가했기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부채는 32억원 감소한 6648억원, 자본은 574억원 증가한 1조3976억원을 기록했다. 금감원은 "장기차입금 상환 등으로 부채는 줄고, 이익잉여금은 늘어 밴사들의 재무상황이 전반적으로 양호하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밴사의 카드 거래 건수는 전년 161억건보다 8.7% 증가한 175억건이었다. 가맹점 수와 단말기 수는 각각 251만대와 311만대로 전년보다 모두 2% 가량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