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판매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률 1.3%p 감소한 10.7% 기록
글로벌인프라 부문 무역·에너지 사업 호조로 연결기준 영업이익 7분기 연속 1조원 이상 달성

img_ci01

[에너지경제신문 송진우 기자] 전방산업 부진,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철강업계가 전반적으로 시황 악화에 직면한 가운데, 포스코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조 원 이상을 기록했다. 원재료 값 상승을 제품 가격에 제때 반영하지 못하면서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 하락이 불가피했지만 고부가제품 판매를 늘리면서 대책을 마련한 게 주효하게 작용했다. 포스코는 앞으로도 원가절감, 재무건전성 확보 등을 추진하면서 수익률 제고에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포스코는 24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6조 142억 원, 영업이익 1조 2029억 원, 순이익 7784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철강시황 부진으로 철강부문의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했지만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미얀마 가스전 판매 증가, 포스코에너지 LNG발전 판매가격 상승 등 무역·에너지 사업의 호조로 7분기 연속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7.5%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7조 8165억 원, 영업이익은 8325억 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6712억 원이다.

전분기 대비 제품 판매량이 11.1% 증가해 매출액은 7.2% 늘었지만 판매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은 5% 감소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대비 1.3%p 감소한 10.7%를 기록했다. 다만 WTP(World Top Premium) 제품 판매량의 확대(전분기 대비 13.5% 증가), 원가절감 등으로 영업이익 하락폭을 최소화했다.

재무건전성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리스 회계기준 개정으로 전분기 대비 1.6%p 높아진 68.9%를 기록했으나 시재증가 및 차입금 감소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별도기준 부채비율은 미지급배당금 증가로 0.4%p 상승한 20.0%로 나타났다. 하지만 시재 증가로 순현금 규모가 전분기 대비 4400억 원 증가한 3조 4500억 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중국의 경기부양, 신흥국의 견조한 성장세 등으로 철강가격이 소폭 반등하겠지만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에 따른 올해 세계 철강수요 증가세 둔화와 원료가 상승이 수익성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원가절감, WTP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재무건전성 확보 등 수익 창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는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전망치인 66조 3000억 원과 30조 1000억 원으로 유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