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J제일제당_중국 센양(심양) 바이오 공장

CJ제일제당 중국 심양 바이오 공장.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CJ제일제당이 중국 경제성장의 훈풍을 타고 고부가가치 품목으로 각광받고 있는 핵산(核酸)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핵산은 음식의 맛을 더해주는 식품 조미소재다. 조미료나 소스류에 사용돼 감칠맛을 더하거나, 가공식품에 첨가 소재로 활용되어 원재료의 맛을 조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전체 글로벌 핵산 시장의 약 3분의 2이 가량이 중국에 집중돼 있다.

CJ제일제당은 중국 경제성장과 함께 현지 식품기업들이 대형·고도화 되고 있어 핵산 수요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식 시장까지 덩달아 성장하며 식품조미소재인 핵산의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최근 발표된 1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4%로 예상을 웃돈 바 있다.

CJ제일제당은 최근 중국 경제 성장과 맞물린 현지 식품산업 성장에 발맞춰 과감한 생산기반 증설을 통해 예상되는 수요 확대에 대응할 계획이다. 지난해 말 전체 3곳(중국 2개, 인도네시아 1개)의 생산기지를 합쳐 약 1만 톤 규모의 증설을 단행한 데 이어, 최근에도 추가로 1만 톤 규모 증설에 착수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확고한 1위에 오른 핵심 요인은 고객이 원하는 품질수준보다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는 초격차 기술경쟁력"이라며 "앞으로 핵산의 사용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신규 시장을 지속 발굴하는 한편 외부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생산 역량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