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매출 6조1849억원…미얀마 가스전·철강·식량 등 사업 전반 이익 상승


POSCO INTERNATIONAL (kor)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최근 포스코대우에서 사명을 변경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6조 1849억원, 영업이익 164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역대 최대 분기 영업이익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4일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해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면서 "글로벌 무역분쟁 속에서도 미얀마 가스전을 비롯한 전 사업영역의 이익 증가로 연이은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얀마 가스전은 지난해 11월 중국측 가스관 복구 완료 이후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왔으며, 겨울철 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계절적 영향이 더해져 1분기에는 일 평균 5.7억 입방피트를 판매했다. 특히 중국측 가스관의 사전 점검 등 상시 보수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신규 가스관도 조속한 시일 내에 준공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가스 공급의 안정성도 한층 높아졌다.

이와 함께 LNG 트레이딩 확대, 사료용 곡물 판매 호조, 해외 무역·투자 법인 실적 증가 등 전 사업영역에서 고른 실적을 달성하여 글로벌 톱 종합사업회사를 위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내실을 한층 강화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에너지 사업에서는 미얀마 A-3 신규 광구 탐사시추 등 회사의 에너지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유망 광구의 개발이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면서 "포스코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미얀마 가스전의 안정성 확보와 더불어 신규 광구 개발, LNG 사업 밸류체인 확장 등 ‘Gas to Power(가스 생산에서 발전까지)’ 전략 강화를 위해 집중하고 있다" 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주주총회를 통해 포스코대우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을 변경하며 포스코그룹의 해외 비즈니스를 선도하고 미래 가치를 개척하고 키워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LNG·식량사업 등 핵심사업 밸류체인 강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 및 트레이딩 사업 수익성 제고를 통해 실적 향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