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반도체 경기 둔화에 국내 수출도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수출은 올해 4월까지 무려 5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488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은 지난해 12월 -1.7%, 올해 1월 -6.2%, 2월 -11.4%, 3월 -8.2%로 5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전체 물량은 전년보다 2.5% 증가했지만 반도체 단가 51.6% 하락한데다 글로벌 IT 기업들의 재고조정, 중국 경기 둔화 등이 맞물리며 국내 수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수출은 0.8% 늘어난다.

석유화학 부문은 수출 물량이 7.6% 증가했음에도 글로벌 수요 둔화와 미국의 공급 물량 확대로 5.7% 감소했다.

수출 주요 품목 20개 가운데 9개 품목은 수출이 증가했고, 나머지는 감소했다.

특히 자동차(5.8%), 선박(53.6%), 일반기계(0.3%) 등 주력품목이 선전한 점이 눈길을 끈다.

이차전지(13.4%), 바이오헬스(23.3%) 등 신산업도 호조세가 이어졌다.

반면 수입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2.4% 증가한 447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수입은 올해 1∼3월 연속 감소했지만, 4월에는 증가세로 돌아섰다.

원유, 액화천연가스(LNG), 가솔린차, 가죽가방 등을 중심으로 수입이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41억2000만달러로 87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2단계 수출활력촉진단을 5월부터 가동해 현장에서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소하고 수시로 직접 수출현장을 방문해 수출기업을 격려하겠다"며 "수출활력 제고를 위해 이번 추경에 편성된 3천233억원을 조속히 확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