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독일과 프랑스가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 개발을 위해 7조원을 공동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2일(현지시간) dpa 통신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의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에너지부 장관과 프랑스의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장관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기차용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50∼60억 유로(6조5000억∼7조8000억원)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컨소시엄 프로젝트는 '에어버스 배터리'로 명명했다. 유럽의 주요 국가가 출자해 성공시킨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의 이름을 딴 것이다.

르메르 장관은 "이번 투자 약속은 유럽이 두 강대국인 미국과 중국에 기술적으로 의존할 운명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프랑스와 영국, 독일 등은 최근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전기차 시장에서 미국과 중국에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전기차로의 이행을 독려하고 있다.

폴크스바겐과 BMW, 다임러 등 유럽의 주요 자동차 기업들은 지난해부터 전기차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전 세계 시장에서 유럽연합(EU)의 전기차 배터리 점유율은 1%에 불과하다.

이에 EU는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을 아시아 기업들이 선도하는 데 대해 위기의식을 갖고 유럽 국가들의 공동 대응방안을 모색해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나선 것도 이같은 이유다.

EU 집행위원회의 마로스 세프코비치 부위원장은 "4∼5년 내로 유럽의 배터리를 생산하려면 시간이 촉박하다"면서 EU가 12억 유로(1조5600억 원)를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독일, 프랑스 내 자동차와 에너지 분야의 35개 기업도 이번 프로젝트에 40억 유로(5조2000억 원)를 분담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컨소시엄은 2023년까지 독일과 프랑스에 1500개의 일자리를 보유한 공장을 한 개 씩 세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은 독일 도시 카이져슬라우더른에 있는 자동차 기업 오펠 공장이 배터리 생산 공장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