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시간 동안 이어진 전화통화에서 북한 문제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부한 비핵화에 압박을 가하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한 반면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성실한 의무 이행에 대해 대북 제재 압박을 완화하는 행보가 동반돼야 한다고 맞섰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취재진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아침 푸틴 대통령과 (전화로) 1시간여 대화를 했고 아주 좋은 논의를 했다"면서 논의 주제로 북한과 우크라이나, 베네수엘라 등을 꼽은 뒤 "전체적으로 아주 긍정적인 대화였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서 받은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통화의 상당한 시간을 북한에 관해 얘기했고 (북한) 비핵화의 필요성과 약속을 되풀이했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차례에 걸쳐 러시아가 나서서 북한 비핵화에 압박을 가하도록 계속 돕는 것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언급했다"면서 "(북한 문제에 있어서는) 이것이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초점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비핵화 협상에서 영향력을 떨치려는 푸틴 대통령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이라는 지렛대에 기대 북미 협상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만큼 이를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트위터에서 "푸틴 대통령과 길고 아주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마녀사냥이 시작되기 훨씬 전에 내가 말했듯이 러시아, 중국, 그리고 모든 나라와 잘 지내는 것은 좋은 것이지 나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무역과 베네수엘라 사태, 우크라이나 문제, 북한, 핵무기 통제와 더불어 심지어 ‘러시아 사기극(hoax)’에 대해서도 논의했다"면서 "아주 생산적인 대화!"라고 적었다.

김저응ㄴ 블라딥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성실한 의무 이행을 전제로 한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에 맞불을 놨다.

크렘린궁도 이날 공보실 명의의 언론 보도문을 내고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주요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고 밝혔다.

크렘린궁은 이어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성실한 의무 이행에 대해 대북 제재 압박 완화의 상응 행보가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면서 "양측 모두 비핵화와 한반도(정세)의 장기적 정상화 달성 여정에서 지속적 진전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언급했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의 대북제재 완화 언급은 김 위원장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체제안전보장 필요성과 이를 위한 6자회담의 효용성을 거론하는 한편, 김 위원장이 미국 측에 자신의 입장을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일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 맞춰 푸틴 대통령과 양자회담을 하기로 했다가 회담 이틀 전 전격 취소하고 G20만찬에서 비공식 대화만 가졌다. 이날 전화통화는 그 이후 이뤄진 첫 통화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