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추후 일정 못잡고 협상 지속 공감대만...류허 "원칙문제 양보 못해"


ㅁ;중지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미국과 중국이 9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워싱턴DC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했다. 양국은 후속 일정은 잡지 않았지만 협상은 이어갈 것이라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 미중 무역협상이 끝난 이후 트위터에서 "지난 이틀간 미중은 솔직하고 건설적인 대화를 나눴다"면서 "앞으로 협상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나 사이의 관계는 매우 강력한 관계로 남아있다"면서 "앞으로 대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은 중국에 대해 관세(인상)를 부과했다"면서 "향후 협상과 관련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에 따라 관세가 철회될 수도 철회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른 오전 트윗을 통해 대중 관세 지속 입장과 중국의 보복을 염두에 둔 듯 미 농가에 대한 지원계획 등을 밝히며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측 대표단은 이날 중국과의 협상에서 향후 3~4주 내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나머지 32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미 미국은 그간 고율 관세를 적용받지 않았던 중국산 수입품 약 3000억달러(약 353조원)어치에 대한 관세 인상 절차에 착수한 상태다. 미국 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홈페이지 성명을 통해 "대통령이 약 3000억달러 규모의 남아있는 대중국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인상하는 절차를 개시하도록 명령했다"고 발표했다. USTR는 이와 관련한 공지와 의견수렴 절차가 조만간 관보를 통해 공지될 예정이며 세부 사항도 오는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틀간의 고위급 회담에서 양국은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지만 적어도 협상을 계속해야 한다는 데는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풀이된다. 미측 협상단의 일원인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협상 종료 후 기자들에게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지만, 차기 미중협상 일정은 계획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중국 측 협상대표인 류허 부총리도 투숙한 호텔에서 기자들에게 "협상이 상당히 잘 진행됐다"고 말했다.

다만 류 부총리는 "현재 양측이 많은 부분에서 상호 이해에 도달했으나 솔직히 말해 견해차도 있다"며 "우리는 이런 차이가 중대한 원칙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런 원칙 문제들에 대해 절대로 양보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지만, 이들 문제가 정확히 사항들을 지칭하는 것인지 상세히 설명하지는 않았다.

미국의 관세인상에 대해 중국이 보복에 나서면 상황은 복잡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차기 협상 일정에 조속히 합의하지 못하면 협상 동력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이날 오전 0시 1분(미 동부시간)부터 2000억 달러(약 235조6000억원) 규모의 5700여개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지난해 9월 10%의 관세를 부과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25%로 끌어올리겟다는 것이다. 관세 부과 대상은 미국 소비자 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컴퓨터·부품, 휴대전화·통신장비, 가구, 자동차 부품, 의류, 장난감 등 광범위한 소비재를 망라한다.

다만 미국은 인상된 관세 적용 시기에 일종의 ‘유예기간’을 두었고, 이 기간 내에 미중이 후속협상을 통해 조속히 돌파구를 찾는 것이 무역전쟁의 추가 장기화 여부를 판가름하는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에 따르면 중국산 화물이 선박편으로 통상 미국에 들어오는 데 3∼4주가 걸리므로 그만큼 미·중 협상단은 시간을 번 셈이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