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그간 인덱스펀드에 밀려 고전하던 액티브펀드가 최근 3개월 기준 인덱스펀드 수익률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지난 9일 기준 국내 설정액 10억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국내주식형 액티브펀드 530개의 최근 3개월 평균 수익률은 1.48%였다.

이 기간 국내주식형 인덱스펀드 371개의 수익률이 평균 -0.77%를 기록한 점에 비하면 선방한 셈이다.

액티브펀드를 유형별로 보면 중소형 액티브펀드가 4.59%의 수익률로 가장 좋았고, 섹터(2.43%), 일반(1.23%), 배당(0.81%) 등도 수익을 냈다. 다만 테마는 3개월새 -0.04%의 손실을 봤다.

반면 인덱스펀드는 코스피200(-0.28%), 섹터(-0.46%), 기타(-1.24%) 등 모두 손실을 기록했다.

패시브(Passive)펀드로도 불리는 인덱스펀드는 시장 대표지수나 업종지수를 추종하며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액티브펀드는 상대적으로 공격적인 종목 선정을 통해 지수 이상의 성과를 추구하는 점이 특징이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 삼성전자 등 대형주가 시장을 주도하면서 액티브펀드는 인덱스펀드보다 수익률이 부진했다. 인덱스펀드의 대형주 편입 비중은 액티브펀드보다 높다.

실제 최근 3년 평균 수익률은 인덱스펀드가 19.62%로 액티브펀드(4.89%)를 월등히 앞섰다.

다만 최근 들어서는 국내 증시에 대형주를 중심으로 종목 장세가 펼쳐지면서 액티브펀드 수익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코스피 변동성이 커질 수록 지수를 좇는 인덱스펀드보다 여러 전략을 적극적으로 구사할 수 있는 액티브펀드가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그럼에도 국내 주식형펀드에서는 차익을 실현하려는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계속해서 자금이 빠져나가고 있다. 지난 9일 현재 국내 주식형펀드 설정액은 52조1059억원으로 연초(54조1805억원)보다 2700억원 넘게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액티브펀드 설정액이 24조4399억원에서 23조3457억원으로 1조942억원(4.48%)이 감소했고 인덱스펀드는 29조7406억원에서 28조7602억원으로 9803억원(3.30%) 감소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