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핵 이슈, 더 이상 수면위로 떠오르지 않길...국제사회 공조 중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사진=AP/연합)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북한의 도발에도 대북압박 기조를 견지하며 북한에 끌려가지 않겠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최근 북한과 밀착 움직임을 보인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서도 견제구를 날렸다.

12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밤 캘리포니아주 베벌리힐스에서 열린 싱크탱크 클레어몬트 연구소 40주년 축하행사에서 참석, 연설을 통해 "우리가 북한과 했던 과거의 시도와 합의들은 단지 더 많은 북한의 핵과 미국의 외교적 실패를 낳을 뿐이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대북 외교는 우리가 두 번 다시 북한의 핵 파일을 또 열어볼 필요가 없도록 분명히 하는 데에 정확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국무부는 그동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최종적으로 비핵화하길, 그래서 핵 이슈가 다시는 수면 위로 떠 오르지 않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우리는 국제적 합의들이 미국의 이익을 분명히 향상시키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나는 여러분 모두가 이것(북한 비핵화 문제)이 심각한 일이라는 걸 알길 원한다. 우리는 미국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한국, 일본 등 동맹국들과의 공조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러시아와 중국을 상대로 이것이 이 세계의 최상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걸 납득시키는 데 대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전 세계로 하여금 그(북핵의) 위험을 인식하고 북한이 더 밝은 미래를 갖도록 돕는 작업에 참여하도록 하는 우리의 노력은 우리의 행정부가 굉장히 자랑스러워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다고 시사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친분이 있는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을 거론, "나는 데니스 로드먼보다도 김 위원장과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하기도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시한에 쫓긴 나머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대미 압박 강화 페이스에 말려 대북제재 문제 등에서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 없이 양보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거듭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지난 10일 방영된 폭스뉴스 방송의 '폭스 앤드 프렌즈' 프로그램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협상하기를 원한다고 진심으로 믿고 있다. 하지만 대통령이 어제 말했듯이 그(김정은)는 지금 당장 협상하고 싶어하지는 않는 것 같다"면서 "우리는 계속 굳건히 서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