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중국, 라이트하이저-므누신 베이징 초청...조만간 中보복조치 알 수 있을듯"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만나 무역현안을 두고 논의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중국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등을 베이징으로 초청한 상태로, 이 자리에서 합의안이 도출된다면 다음달 일본에서 양국 정상의 서명식이 열릴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만날 가능성이 꽤 높다"고 밝혔다.
 
추가적인 무역협상 일정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중국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중국 베이징으로 초청했다"고 전했다.

G20 서밋(정상회의)은 다음달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다. 만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고위급 협상에서 합의안이 도출된다면 G20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이 만나 무역협상을 마무리 지을 가능성도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커들로 위원장은 중국이 일부 약속을 어긴 탓에 최종 합의가 무산됐다며 중국의 합의사항 입법화 여부가 최종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은 최근 워싱턴DC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구체적인 법률 개정을 통해 무역 합의의 명문화를 요구했지만, 중국이 난색을 표명하면서 무역협상이 막판 교착상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중국의 불공정하고 불균형적이고 불법적인 무역관행을 해결해야 하는데, 지금으로서 난제는 합의사항을 중국의 입법화로 명문화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더욱 확실한 조치가 필요하고, 그때까지 계속 관세를 부과해야 한다. 어떤 후퇴도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지식재산권 및 사이버 침해 ▲기술이전 강요 ▲관세·비(非)관세 장벽 등을 해결과제로 나열하면서 "매우 강력한 이행조항이 있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0일 오전 0시 1분(미국 동부시간)을 기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중국의 보복 조치는 아직 발표되지 않은 상황이다.
    
커들로 위원장은 "중국이 보복 조처를 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오늘 저녁이나 내일쯤이면 알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관세부과로) 미국과 중국 양쪽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당장 중국 수출업체들이 타격을 받으면서 중국 국내총생산(GDP)에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