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3(0)

습식 이산화탄소 포집 실증 플랜트 [사진제공=서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서부발전이 이산화탄소 포집·전환(CCS) 복합 실증플랜트를 준공했다. 앞으로 CCS 최신기술 개발을 통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서부발전(대표 김병숙) 지난 14일 충남 태안발전본부에서 한국이산화탄소포집 및 처리연구개발센터(센터장 박상도)와 에너지기술연구원, 고려대학교 등 관련기관 연구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 복합 실증플랜트 준공식’을 개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주관 ‘Korea CCS 2020사업’ 핵심과제인 ‘이산화탄소 습식포집기술’과 ‘생물전환기술’ 개발은 2017년 6월부터 2020년 5월까지 36개월 동안 총 과제비 163억원이 투입되는 연구개발과제로 이번 플랜트를 통해 본격적인 기술실증에 돌입하게 됐다. Korea CCS 2020사업이란 국가 CCS 종합추진계획에 따라 2020년 기술상용화를 목표로 세계 최고 수준 CCS 원천기술 개발과 기반조성을 위해 2011년 11월부터 추진 중인 사업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 기술이 적용된 본 실증플랜트는 0.5메가와트(MW)급 습식포집설비와 5t급 미세조류 생물전환 설비로 구성됐으며 내년 5월까지 약 1년 동안 실증운전을 통해 기술별 성능을 검증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서부발전이 실증하는 CCS 기술은 다양한 장점을 지닌다. 습식포집 설비에 적용된 차세대 흡수제는 이산화탄소 포집 에너지 소비량을 현존 기술 대비 약 20%까지 획기적으로 절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조류 생물전환은 석탄화력 배기가스 중 이산화탄소를 섭취해 유기자원으로 회수하는 기술로, 세포성장속도가 선진국 수준 대비 약 3.5배까지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재 서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온실가스 감축은 산·학·연 모두의 협업과 노력이 요구되는 당면과제"라고 강조하며 "이산화탄소 포집·전환 실증플랜트 준공을 기점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 참석한 박상도 연구개발센터장은 축사에서 "세계 최고 수준 이산화탄소 포집·전환기술 확보로 국가 신(新)기후산업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서부발전은 이번 태안 실증플랜트 준공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 이산화탄소 포집·전환기술 실증연구를 차질 없이 추진하는 동시에 앞으로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 신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