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2

김영수 행정안전부 청사기획과 사무관이 충남 태안 서부발전 본사에서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를 바꾸는 업무공간 혁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제공=서부발전]


[에너지경제신문 권세진 기자] 서부발전이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를 효율적으로 바꾸기 위한 일터 혁신을 도모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대표 김병숙)은 지난 14일 충남 태안 본사에서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를 바꾸는 업무공간 혁신’을 주제로 정부 인사 초청 특강을 시행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이날 특강은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의 업무공간 혁신에 대한 강력한 의지에 따라 기획된 것"이라며 "김영수 행정안전부 청사기획과 사무관을 강사로 초청해 정부세종청사 업무공간 개선 사례 등에 대한 강연을 듣고, 환경 개선을 통한 조직문화의 변화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한 전 직원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 사장은 업무시간 중 집중적으로 일을 할 수 있고, 조직 구성원 간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협업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는 혁신적인 업무공간 조성을 당부했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업무 효율성 향상 차원의 근무환경 개선에 대한 관심과 중요성이 점차 높아지면서, 국내ㆍ외 선진기업은 물론 정부기관에서도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 개선을 위한 업무공간 혁신을 적극 추진 중이다.

서부발전은 ‘본사 사옥 공간개선 TF’를 구성해 △소통 중심형 사무실 재배치 △종이 없는 사무실(Paperless Work) △보고 간소화용 스탠딩테이블 배치 △회의실 운영 적정성 확보 △협력사를 위한 업무와 휴게 공간 조성 등 5개 주요 실행과제를 추진 중이다. 과제 실행력 강화를 위해 서부발전은 ‘정부 협업 업무공간 개선 컨설팅’을 추진했으며, 현재는 최종 실시설계가 완료된 상태다.

올 7월까지 업무와 지원공간에 대한 1단계 공간개선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며, 이후 사용자 의견수렴 등 환류활동을 통해 2단계 확대사업을 추진해 미래지향적 일터 실현을 도모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