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전태풍 인스타그램, KCC 팬카페)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농구선수 전태풍이 구단 전주 KCC를 향한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14일 전태풍의 SNS 계정 속에는 아무런 설명 없이 단 한 장의 메신저 캡처본만이 공개돼 팬들의 이목을 모았다.

이 속에는 전태풍이 KCC와 계약이 불발됐음을 알 수 있는 내용이 담겨 있다. 캡처본에 따르면 KCC는 전태풍 선수에게 "코칭 스태프가 불편할 수 있으니 여기까지 하자"고 제안했다.

같은 날 KCC 팬카페에 게재된 한 캡처본에 따르면 역시 전태풍이 억울한 상황에 마주한 것으로 보인다.

팬과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한 메신저, 전태풍 선수는 팬에게 "KCC가 코치 계약을 6천만원에 제안했다"며 "그런데 다른 사람들에게 내가 1억2천만원을 요구하더라는 뜬 소문을 퍼트린 후 계약을 취소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구단이 퍼트린 허위 사실로 인해 계약이 불발됐음을 주장하고 있는 전태풍.

과연 구단과 전태풍 사이에서 벌어진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