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스마트 안전점검 환경 정착 등 위해 노력키로

DSC_2341

화재보험협회가 15일 창립 46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이윤배)가 창립 46주년을 맞아 15일 협회 대강당에서 기념식을 개최했다.

협회는 이윤배 이사장 취임 이후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위험관리에 관한 이슈를 선제 발굴하는 등 안전점검 업무를 개선하고, 46년간의 안전점검 관련 빅데이터의 분류가공 및 직원 개개인의 역량 강화에 매진하고 있다.

기념식에서 이윤배 이사장은 "모든 조직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바로 고객이다"라며, "고객의 시각에서 파악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고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해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등 고객가치 창출에 중심을 두자"고 말했다.

아울러, "협회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안전점검 환경의 정착과 종합위험관리 역량 및 위험기반 안전점검시스템의 고도화, 신종위험 연구를 통한 한국화재안전기준(KFS)의 제정과 함께 직원 개개인의 역량을 강화하자"며, "주인의식을 갖고 자유롭게 소통하며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한편, 화재보험협회는 1973년 화재로 인한 인명 및 재산상의 손실 예방을 목적으로 설립돼 △중대형건물의 화재안전점검 및 보험요율할인등급 사정 △교육·홍보를 통한 화재안전문화 정착 △방재기술에 관한 자료의 조사연구, 발간, 보급 △방재관련 시험, 연구, 인증, 교육 △화재원인조사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