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케이뱅크가 약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키로 결의했다.

케이뱅크는 이사회를 열고 전환 신주 약 823만500주, 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주금 납입일은 내달 20일이며, 증자 완료 시 총 자본금은 약 5187억원이 된다. 케이뱅크는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 발행을 통해 약 412억원 규모의 증자를 브리지(가교) 차원에서 시행한다"며 "KT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케이뱅크의 핵심주주가 이번 브리지 증자에 참여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전환 신주 증자 결정에 따라 지난 1월부터 추진했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될 전망이다. 케이뱅크는 "일부 기업들과 신규 주주 참여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확정 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라며 "추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황에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증자 규모 및 일정 등을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