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내달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정보기술(IT)·통신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현재 국내 이통사에 갤럭시 폴드를 제공해 망 연동 시험을 진행중이다. 망 연동 시험은 단말기가 연결망(네트워크)에 적합한지 파악하는 검사로 통상 출시 한 달∼한 달 반 전에 이뤄진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이달 중 갤럭시 폴드 출시 일정을 재공지하고 내달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지난달 미국 현지 기자 등에 지급된 일부 사용자를 통해 제기된 화면(디스플레이) 보호막 문제와 힌지 내 이물질 유입 등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초기 버전은 화면 보호막이 베젤 끝까지 딱 맞게 붙어있지 않아 손톱으로 뜯을 수 있는 틈이 있는데, 삼성전자는 보호막을 사용자가 떼어낼 수 없도록 끝 부분을 본체 속으로 집어 넣는 방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힌지 부위 노출 부분도 최소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에는 힌지 상·하단 부분이 기존 스마트폰처럼 프레임으로 막혀 있지 않아 미세한 틈이 생기고, 이 틈 사이로 이물질이 들어가거나 화면이 충격받을 가능성이 있었다.

한편, 이번 갤럭시 폴드 시험 결과에 따라 미국 출시보다 국내 출시가 빨라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