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연체율

자료제공=금융위원회.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자영업자대출 규모가 400조원을 돌파했다. 대출 연체율도 반등했다. 다만 은행권은 아직 안정적인 수준이란 평가지만 2금융권은 연체율이 높아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금융연구원은 15일 ‘가계·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자영업자 대출 현황을 공개했다.

금감원 자료에 따르면 전체 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자영업자대출) 잔액은 올해 3월 말 405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0조1000억원(11.1%) 늘었다. 3월 말 기준 잔액은 2016년 280조4000억원, 2017년 315조3000억원, 지난해 365조7000억원이다. 연간 증가율은 2017년 12.4%에서 지난해 16.0%로 상승했다가 올해 떨어졌다.

은행권 대출이 319조원, 제2금융권 대출이 86조9000억원이었다. 제2금융권 대출을 보면 상호금융 60조4000억원, 여신전문금융회사 12조4000억원, 저축은행 13조6000억원, 보험사 4000억원 등이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임대업이 162조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제조업 60조8000억원, 도소매업 57조5000억원, 음식·숙박업 38조9000억원 순이었다.

자영업자대출 3월말 연체율은 2015년 1.09%, 2016년 0.69%, 2017년 0.61%, 2018년 0.58%로 하락하다가 올해 0.75%로 반등했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자영업자대출 연체율 수준이 높지는 않다고 했다. 아직 1%에도 못미친다는 설명이다.

다만 은행 대출의 경우는 비교적 신용등급이 높은 자영업자가 낮은 금리로 빌리기 때문에 연체율이 다소 안정적인 반면 2금융권 사정은 다르다. 은행 자영업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0.33%에서 올해 0.38%로 상승했는데, 2금융권 연체율은 같은 기간 1.62%에서 2.14%로 상승했다.

상호금융은 0.93%에서 1.61%, 여전사는 2.36%에서 2.77%, 저축은행은 3.78%에서 3.94%로 늘어나는 등 대출금리가 높을 수록 연체율도 높았다. 보험사는 5.85%에서 1.29%로 연체율이 하락했다. 이밖에 제조업, 부동산·임대업,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보건·사회복지 등 모든 업종에서 연체율이 증가했다.

금융위는 자영업자대출 규모가 몇 년째 증가했지만 상환능력 심사가 소홀했고 지역 경기 부진에 따라 연체율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방은행 연체율은 최근 1년 동안 0.59%에서 0.69%로 0.1%포인트 상승하며 전체 은행권 평균을 웃돌았다. 제2금융권 연체율도 마찬가지다. 수도권 저축은행 연체율은 3.70%에서 3.85%로 올랐으나 지방의 저축은행은 6.12%에서 7.75%로 상승했다. 수도권 상호금융 연체율은 0.90%에서 1.29%억원으로, 지방의 상호금융 연체율은 1.65%에서 2.40%로 상승했다.  

손 사무처장은 "6월부터 제2금융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본격 시행하고, 임대업이자상환비율(RTI)·소득대비 대출비율(LTI)의 적정 운영 여부를 점검하겠다"며 "자영업자 금융지원도 계속 확대하며, 산업위기 대응 특별지역에 대한 금융지원 대책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