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B증권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KB증권이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에 이어 세번째로 발행어음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KB증권은 다음달 초부터 약정식, 적립식 등 다양한 상품을 출시해 연말까지 2조원 규모의 상품을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정례회의를 열고 KB증권의 단기금융업 인가를 심의, 의결했다고 밝혔다.

단기금융업 인가는 초대형 투자은행(IB)의 핵심사업으로 꼽히는 발행어음 사업을 영위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절차다. 발행어음은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인 초대형 IB에만 허용된 사업으로, 자기자본의 200% 한도 내에서 어음을 발행할 수 있다. KB증권의 자기자본은 1분기 말 기준 4조4960억원으로 최대 9조원에 달하는 발행어음을 조달할 수 있게 된다.

KB증권은 이미 전산 시스템과 상품 구성, 판매전략 등에 대해 준비를 완료한 만큼 금융투자협회의 약관 심사를 거쳐 이르면 다음달 초에 발행어음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말까지 2조원 규모의 발행어음을 판매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발행어음 금리는 동일 등급 회사채 금리, 유사상품 및 경쟁사 금리 등을 참고하여 합리적 수준에서 결정할 예정이다.

상품구성은 원화/외화 수시식, 약정식 상품을 비롯해 적립식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며, 일정조건을 충족한 고객에게는 특판 상품도 계획 중이다.

발행어음 사업은 자금부에서 사업관리를 담당하며 IB부문이 기업금융관련 업무 및 부동산 자산의 운용을, IPS본부 내 상품기획부에서 판매 및 마케팅을 맡을 예정이다.

KB증권 측은 "발행어음 상품을 자산관리(WM) 고객기반 확대를 위한 전략상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다"며 "발행어음을 조달된 자금으로 기업들에게 맞춤형 IB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